붉은 수돗물 2주 만에 영종지역 가능성 인정! 상수도본부, 과연 상수도관리능력 있는가?

[성명서] 붉은 수돗물 2주 만에 영종지역 가능성 인정! 상수도본부, 과연 상수도관리능력 있는가?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가 2주가 넘었지만 좀처럼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어제(13일)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이하 상수도본부)가 인천서구의 적수문제와 관련 없다던 영종지역의 가능성도 인정하면서 논란이 다시 증폭되고 있다. 상수도본부는 수자원공사 관계자 등 전문가와 함께 논의한 결과, 영종지역도 이번 수계 전환의 영향으로 수질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고 밝혔다. 수계 전환이 미치는 영향을 한국수자원공사와 일주일 넘게 논의해야 알 수 있는 것인가? 300만 시민들의 먹는 물을 책임지고 있는 상수도본부의 민원대처능력을 넘어 상수도 관리능력마저 의심해야 상황이다. 참담하다.

300만 인천시민들은 팔당과 잠실 두 곳에서 취수한 한강물을 정수해서 사용한다. 팔당에서 취수한 물은 각각 남동정수장과 수산정수장에서 정수해 남동구와 연수구 등 약 절반의 인천시민들에게 공급된다. 또 잠실의 풍납취수장에서 취수한 물은 부평정수장과 공촌정수장에서 정수해 나머지 절반의 인천시민들에게 공급된다. 취수장에서 정수장까지, 또 정수장에서 가정 수도꼭지까지 관로가 연결되어 있을 것이고 상수도본부는 당연히 해당 도면들도 관리하고 있을 것이다. 상수도본부장 이하 직원 누구에게라도 결코 어렵거나 복잡한 시스템이 아닐 것이다. 수계전환(정수장에서 가정까지의 공급관로 변경)이 발생하면 당연히 어떤 관로도 어느 지역까지 공급되었는지 현장조사가 아닌 도면확인으로도 가능해야 한다.

이번 사태가 수계전환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는 진단, 영종지역의 관련 가능성 확인까지 이렇게 오래 걸릴 일인가? 한강원수 문제가 있는지 없는지는 정수는 잘 되었는지는 정수장에서 바로 알 수 있다. 정수장에서 문제가 없었다면 당연히 정수장과 가정까지 관로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상수도 관로의 노후문제, 누수문제 등은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었다. 혹시 이런 문제점들을 쉬쉬하려 한 것은 아닌가? 하루 이틀 지나면 잠잠해지겠지 하는 태도로 일관하다가 수계전환의 사실, 수돗물 역류의 문제점, 수압변화의 영향 등을 간과한 것은 아닌가?

많은 상식적인 시민들은 인천서구 붉은 수돗물 사태가 단순히 수계전환과정에서 사전안내 미흡으로 집단민원이 발생했고, 민원대처 미흡, 노후관로 등의 문제쯤으로 인식했다. 그런데 이제는 상수도사업본부의 상수도관리 능력을 의심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 이번 붉은 수돗물사태의 원인은 조만간 정부합동조사단의 정밀조사결과에서 밝혀질 것이다. 주민피해부분도 보상을 꼼꼼하게 살펴야 함은 물론 이번사태의 발단을 꼼꼼하게 짚고 책임여부를 명확하게 해야 한다.

서구 주민들은 정부합동조사단의 정밀조사결과가 언제쯤 나올지, 문제가 언제 해결될 것인지 몰라 답답함과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환경부와 인천시는 정부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가 마무리되지 않더라도 조사진행사항을 더욱 적극적으로 공개하는 등 주민들과 소통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15일 만에 문제를 인정한 영종지역 같은 경우에도 주민들이 조사단에 참여하거나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 특히 정보접근이 어려워 대처마저 하지 못하는 주민들을 고려해 대단지 아파트뿐만 아니라 소규모 공공주택가 현황도 파악하고, 주민들에게 상황을 정확히 전달할 필요가 있다.

공급체계에 대한 전체점검은 물론, 노후관로에 대한 전수조사와 중장기 대책마련은 누차 제기되었던 내용들이다. 또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상수도본부의 조직쇄신이다. 상수도관리능력은 본부장 자리에 퇴직공무원 출신이 아닌 사람이 온다고 향상되지는 않을 것이다. 상수도본부에 대한 전면적인 조직쇄신안 마련이 필요하며, 비상상황과 민원에 대한 매뉴얼 및 현장적용훈련 상황을 파악해 개선해야 한다. 또한 인천시 상수도본부 수돗물평가위원회의 그동안의 역할기능에 대해 점검하고 확대 개편해야 할 것이다. 또한 민선7기 인천광역시 집행부는 안전한 수돗물을 위해 형식적인 시민 홍보가 아닌 실질적인 시민 참여 방안을 마련해야 것이다.

2019년 6월 14일

인천녹색연합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