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녹색연합 미세먼지 시민모니터링 결과 발표

[보도자료] 인천녹색연합 미세먼지 시민모니터링 결과 발표

-미세먼지 시민모니터링 결과 평균 73ppb로 정부 측정망 평균수치 43.6ppb보다 높아

녹지가 조성된 주거지역은 대도로에 비해 낮은 수치를 확인

 

인천녹색연합은 지난 11월 6일(화)~7일(수) 양일에 걸쳐 인천 38개 지점에서 시민들과 함께 미세먼지 중에서 이산화질소 모니터링을 진행하였다. 이번 미세먼지 시민모니터링은 전국 녹색연합에서 동시에 진행되었다.

이번 미세먼지 시민모니터링 조사지점은 정부 미세먼지 측정소와의 수치를 비교하는데 중점을 두고 진행했다. 조사는 대전대학교 환경모니터링 연구실(담당:김선태 교수)에서 제작한 이산화질소 간이측정기(Passive Sampler)를 이용하였고, 조사가 진행된 11월 6일부터 7일(24시간)까지의 이산화질소 농도를 비교해보니 정부 측정 결과보다 시민모니터링 결과가 대체로 높게 확인되었다. 석남2동 행정복지센터 앞 미세먼지 농도의 경우, 시민모니터링 결과와 정부 미세먼지 측정망의 수치가 2배 이상 차이나는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정부 미세먼지 측정망은 주로 건물의 옥상에 설치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시민모니터링이 정부 미세먼지 측정망과 다르게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측정되고 생활공간과 이동이 용이한 지역에서 조사되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시민들의 이동 범위에서 호흡을 통해 마주하게 되는 미세먼지에 대한 정확한 수치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 수 있다.

 

<그래프1>

시민모니터링 조사 결과에 따라 조사지점의 구분을 공장‧산단 밀집지역, 대도로, 대도로를 인접한 주거지역, 주거지, 공원녹지를 인접한 주거지역으로 나누어 보았을 때, 공원녹지를 인접한 주거지의 평균 수치가 52.8ppb로 가장 낮았다. 녹지가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이산화질소 농도가 우리나라 일평균 관리기준인 60ppb를 넘는 곳은 조사지점 38개 중 29개로 조사 지점의 절반이 넘는 지점에서 국내 기준치를 넘었다. 일평균 관리기준치를 넘지 않았던 조사지점은 인천 미세먼지 시민모니터링 농도 하위 10개 지점 중 9개에 해당되는 지점과 동일하다.(표1-2 참고)

일평균 관리기준치를 초과하지 않은 조사지점으로는 송도중앙공원 사거리(29.3ppb), 운서역 삼거리(32.2ppb), 송해삼거리(33.9ppb), 영종도서관앞 교차로(35.8ppb), 논현고등학교 사거리(43.3ppb), 작전역 사거리(50.1ppb), 어린이과학관 앞 교차로(53.3ppb), 인재개발원 정문 앞(55.4ppb), 송도국제대로 261(58.8ppb), 서구청앞 사거리(61.6ppb)가 이에 해당한다.

이번 미세먼지 시민모니터링을 통해 확인되었듯이 도심지역에서 미세먼지 관리를 위해서는 발생원을 관리하는 것 뿐만 아니라 녹지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차량이동이 많은 도로에서의 농도가 녹지와 인접한 지역보다 높은 것을 확인하여, 도심지역의 대기질 관리와 이산화질소를 줄이고, 대기환경의 개선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공원조성 등을 통해 녹지를 형성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정부 미세먼지 측정망의 수치가 이번 미세먼지 시민모니터링의 결과와 상이하여 시민의 활동범위에서의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듯이, 시민들이 실제로 접하는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여 마련해야 한다.

 

2018년 12월 13일

인천녹색연합

 

*그래프 1: 정부 미세먼지 측정망의 자료는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에 공개된 자료를 토대로 하였으며, 시간별 이산화질소 농도의 평균치이다.

 

**미세먼지 조사에서 이산화질소 조사를 진행한 이유
미세먼지 발생원은 굴뚝 등 발생원에서 고체상태로 나오는 1차적 발생과 가스상태로 나온 물질이 공기 중의 다른 물질과 화학반응을 일으켜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2차적 발생이 있습니다. 석탄,석유의 연소나 자동차 배기가스 등에서 발생한 황산화물, 질소산화물(일산화질소,이산화질소)이 대기중의 오존,암모니아 등과 화학반응하여 생성되는 미세먼지가 2차적 발생의 대표적인 예입니다.
도심에서 2차적 발생원인이 중요한 이유는 화학반응에 의해 생성된 미세먼지(2차적 발생)가(이) 수도권 전체 미세먼지(PM2.5)발생량의 2/3를 차지하기 때문입니다. 2012년 제조업의 연소공정 다음으로 미세먼지 배출량 중 많은 배출원으로 꼽힌 것이 자동차를 비롯한 이동오염원입니다. /(출처: 미세먼지, 도대체 뭘까_환경부(2016))

이번 미세먼지 시민모니터링은 우리동네, 시민의 활동범위에서의 미세먼지 오염을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였고, 수도권을 비롯한 도심의 주요 미세먼지 발생원인 중 자동차 배기가스로 인한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기 위해서 이산화질소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