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중앙회-인천환경단체, 해양환경보전을 위한 협약 체결

수협중앙회와 인천환경단체들이 바다모래채취반대활동을 함께 해 왔습니다. 바다모래채취반대활동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해양쓰레기 문제해결 등 바다환경개선 및 보전을 위한 활동을 위해 9월 12일(수) MOU를 체결했습니다. 형식적 협약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활동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입니다.

수협중앙회-인천환경단체, 해양환경보전을 위한 협약 체결

 오늘(9월12일),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이하 수협중앙회) 본회 10층 소회의실에서 수협중앙회와 인천녹색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 황해섬네트워크는 MOU를 체결하고 바다 환경을 훼손하는 각종개발행위에 대응한 바다환경 보전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수십년간 지속된 인천경기만 바다모래채취로 인해 수산자원이 급감하고 해저환경과 해양생태계 파괴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정도가 심각해 수협중앙회와 인천환경단체들은 바다모래채취 반대활동을 전개해 왔다. 바다모래채취 반대활동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각종 개발행위로 수산생물의 산란, 서식장이 파괴되고 쓰레기 투기, 방치 등으로 바다환경이 크게 훼손되는 것을 막고 범국민적인 바다가꾸기 운동을 전개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특히 이번 MOU 체결은, 지난 8월23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의 해역이용협의 승인으로 바다모래채취 움직임이 가시화 되어가고 있는 선갑도 바다모래채취에 대해 공동 대응을 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이다. 인천시의 바다모래채취 예정지 지정 시 어업인과 연대하여 대규모 집회 등 강력한 반대운동을 적극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바다환경을 훼손하는 각종 개발행위에 대한 공동 대응 ▲바다환경 보전 범국민 실천운동 전개 ▲바다환경 관련 정보 공유 및 대국민 홍보 등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향후 바다모래채취 반대활동 뿐만 아니라 해양쓰레기 수거 활동 등을 통해 실질적으로 해양환경이 보전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

협약식에서 수협중앙회 김임권 회장은 “그동안 환경단체들이 해양환경보전을 위해 활동해 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 바다모래채취 등 해양환경을 저해하는 행위에 대해 수협중앙회에서도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활동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황해섬네트워크 최중기 이사장도 “바다모래채취뿐만 아니라 해양쓰레기 문제도 심각한 만큼 이번 협약을 통해 각 단위에서 협력해 해양환경을 보전하고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협약식에는 수협중앙회 김임권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황해섬네트워크 최중기 이사장, 인천녹색연합 이상권 공동대표, 인천환경운동연합 조강희 공동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2018년 9월 12일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 인천녹색연합 / 인천환경운동연합 / 황해섬네트워크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