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인천녹색연합, 2021년 3월 멸종위기야생생물로 ‘점박이물범’선정

2021년 3월 4일 | 성명서/보도자료, 이달의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도자료] 인천녹색연합, 20213월 멸종위기야생생물로 점박이물범선정

매년 봄 백령도를 찾아오는 점박이물범, 도래 시기 앞당겨져

백령도 점박이물범 보호 및 지역사회 활성화를 연계한 정책 추진 중

인천녹색연합은 3월의 멸종위기야생생물로 ‘점박이물범(Phoca largha)’을 선정했다. 점박이물범은 인천의 마스코트 캐릭터로 바다표범과 중에서 가장 작은 몸집을 가지고 옅은 은회색의 몸통에 점박이 무늬가 있다. 점박이물범은 1월 하순에 중국 랴오둥만 등 유빙에서 새끼를 낳고 봄철에 먹이활동을 하기 위해 백령도를 찾아와 늦가을까지 머무른다. 조피볼락(우럭)과 쥐노래미 등을 먹이로 하며 유빙과 바위에서 생활한다.

최근 몇 년 사이 점박이물범의 봄철 도래시기가 빨라지고 있다. 보통 3월 말 4월 초에 백령도를 찾아오던 점박이물범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2월 중하순부터 첫 무리가 도착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2020년 겨울동안 번식지에 가지 않고 백령도 하늬바다에 머문 개체가 1마리 확인되기도 했다.

이는 기후변화로 인한 황해 해수 온도 변화, 번식지인 중국 등의 환경변화 등으로 추측된다. 정확한 원인과 실태파악을 위해 중국과 공동실태조사와 서식지 보전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국내 현황 조사를 위해 해양수산부도 봄철 정기 조사 시기를 앞당기는 것이 필요하다.

인천에서는 백령도 점박이물범 보호 및 지역사회 활성화를 연계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인천시와 옹진군은 점박이물범의 주 서식지인 백령도 하늬해변 및 주변 지역인 진촌리 마을이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되도록 환경부에 추천서를 제출했으며, 물범에코센터 건립도 추진 중이다. 또한 인천시가 시민들과 함께 선정하는 깃대종(포유류 부문) 후보로도 추천되어 시민 홍보와 적극적인 보호 방안이 수립될 것으로 기대된다.

녹색연합은 2004년부터 백령도 점박이물범 생태조사와 주민 간담회 등 보호활동을 전개해왔다. 2013년 백령도 주민들로 구성된 ‘점박이물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2017년 ‘백령도 중고등학교 생태학교 동아리’를 결성했다. 2019년에는 인천녹색연합 내에 황해물범시민사업단을 구성해 2020년 백령도에 사무실을 마련, 활동가가 상주하고 있다. 2018년도에는 해양수산부와 함께 점박이물범이 쉬어갈 수 있는 점박이물범 인공쉼터를 조성하기도 했다.

2021년 3월 4일

인천녹색연합